홈 - 진료정보 - 발이차고시린증상

아침저녁으로 기온이 떨어지면 발이 차갑고 시리거나 통증이 심해져 밤잠을 설치는 사람들을 종종 보게된다. 물론 건강한 사람이라도 추운 곳에 노출되면 말초혈관이 수축하므로 피부의 온도가 떨어지고 이 냉각정보가 뇌로 전달되어 차고 시리게 느낀다. 문제는 조금만 찬 환경에서도 너무나 발이 시린 것이 골치 아픈 증상이다.

대개의 사람들은 이러한 증상이 말초 혈액순환이 잘 되지 않아 생기는 것으로 알고 있다.
겨울철에는 혈관이 수축되기 쉬워 콜레스테롤이나 지방, 혈전이 혈관 벽에 축적되어 혈관의 직경이 좁아지거나, 외상이나 동상 등의 혈관손상으로 혈액순환 장애가 오는 경우가 많아 있다.
또 젊은 여성 가운데도 레이노드 증상이라 하여 찬 곳에 갔을 때 발에 피 순환이 안돼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도 있으며, 담배를 많이 피우는 사람에게 호발하는 버거씨병의 경우는 작은 혈관이 막혀 발가락에 궤양이 형성되고 괴사가 일어날 수 있는 질환이다. 이런 사람들은 정확한 혈관검사를 해서 내과적 또는 외과적 치료를 받아야 한다.

만성 당뇨병 환자나 만성 알코올 중독 환자 같은 내과적 질환의 합병증으로 차고 시리다고 느끼는 경우는 혈관의 문제라기 보다는 신경의 문제로 말초신경염 등 신경의 손상으로 나타난다.
이런 때는 꾸준히 내과치료로 근원적인 질병을 잘 조절해야만 증상의 호전을 볼 수 있다.

또 허리의 질환 때문에 발이 시리고 저리면서 아픈 경우도 있는데 가장 흔한 경우는 허리 디스크 또는 척추관 협착증이 있어서 발과 다리로 가는 신경을 눌러서 나타나는 증상이다.
모든 질병이 다 그렇듯이 원인을 정확히 찾아 원인치료를 하는 것이 치료의 지름길이다. 수술할 정도로 심한 경우만 아니라면 원인신경을 정확히 찾아서 치료하므로 써 뛰어난 효과를 볼 수 있다.

그러나 특별한 질환이 없으면서도 발이 차고 시려서 일상생활에 불편을 겪는 사람들도 적지 않은데 이는 정상인 보다 말초혈관이 과도하게 수축함으로써 오는 증상이고, 지금까지는 별 치료방법이 없었고 체질 탓으로 돌려 많은 민간요법이 행하여져 왔으며 확실한 효과를 보았다는 사람도 많지 않다.
이같이 혈관과 신경손상이 없는 경우에도 발이 너무 차서 괴로움을 겪는 사람들은 교감신경의 기능이 너무 항진되어 있거나 교감신경에 대한 혈관의 반응도가 너무 항진되어 말초혈관이 과도하게 수축되어있는 상태로 볼 수 있다. 따라서 요부 교감신경치료로 과도한 교감신경의 기능을 정상으로 회복시켜주면 말초혈관이 확장되면서 하지로의 혈액순환이 증가해 따뜻한 발을 가질 수 있다.
치료는 이전에는 교감신경절제 수술을 시행해야 했지만 최근에는 수술을 하지 않고 C자형 영상증강장치를 사용해 가느다란 바늘로 교감신경을 정확하게 찾아 테스트 치료를 통해 안전과 확실한 효과가 있는지를 확인한 후 신경치료제를 주는 비수술적요법이 시행되고 있다.
치료시간은 약 40분 이내 소요되며 국소마취하에서 시행하므로 시술로 인한 위험성이 없으며, 치료 후 즉시 확실한 효과가 나타나며 일상생활로 바로 복귀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