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진료정보 - 허리디스크

복잡해진 사회생활로 현대인은 만병의 근원인 스트레스가 쌓이게 되며 특히 자동차, 컴퓨터 등의 사용이 증가되면서 장시간 불편한 자세를 취하게 되고, 운동부족 등으로 허리 디스크(추간판 탈출증)가 발생되기 쉬운 환경에 살고 있습니다.
또한 척추 디스크의 증상이 전혀 없는 사람이 다른 질병을 검사하는 과정에서 우연히 디스크가 발견되는 경우가 종종 있으며, 디스크가 있는 환자라고 해서 전부 증상이 나타나는 것도 아닙니다. 튀어나온 디스크가 신경을 반복해서 누르게 되면 신경이 붓거나 염증을 일으키게 되며 주위 근육의 수축과 혈액순환의 장애로 인하여 허리와 다리에 통증이 나타나게 됩니다.
이렇게 발생된 통증은 일년 내내 지속되는 것이 아니고 일정기간 안정을 취하면 자연적으로 치유되는 경우가 많지만 치유기간이 길어진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그리고 일단 요통 및 하지통이 생겼을 때 약물요법과 물리치료를 받아도 낫지 않는 경우도 있으며, 이러한 경우 수술을 고려하게 되는데 설사 수술을 받는다고 하더라도 디스크가 생기기 전의 상태로 되돌아 가는 것은 어려운 일입니다.
결국 디스크란 난치병이라 할 수 있습니다.

수술을 생각하기 전에 통증의 원인 및 디스크의 정도를 정확히 정확히 진단하는 것이 중요하며 디스크가 매우 심하여 수술을 받아야 하는 극히 일부의 경우를 제외하고 일단 허리와 다리로 가는 신경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즉, 압박을 받고 있는 신경에 직접 신경 치료약물을 주입하여 신경의 염증을 가라앉히고 근육을 이완시켜 주며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해주면 70-80% 이상 증상이 호전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이때부터가 가장 중요한 시기입니다. 왜냐하면 재발하느냐 완치되느냐는 환자 자신의 노력 여하에 달려있기 때문이다.
사람이 서 있을때 가장 중력을 많이 받는 곳이 허리 척추의 아래 부분과 무릎이므로 갑자기 체중이 증가된 사람에서 척추 디스크의 발생율이 높습니다. 체중이 늘면 그 무게로 인해 디스크가 더 많이 튀어나오게 되고, 척추를 받치고 있는 근육이 약해지면 척추만으로 몸을 지탱하게 되어 더욱 척추에 무리가 가므로 척추 디스크가 악화됩니다. 그러므로 척추 디스크 환자가 신경치료를 받고난 후에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과식을 피하고 지속적인 운동으로 체중을 줄이면서 척추를 받치고 있는 근육을 강화시켜 주어야 한다. 스포츠의 선택은 수영, 조깅, 경보, 에어로빅, 등산 등 전신운동이 되는 것이 이상적이며, 어떤 종목을 선택하느냐 보다는 본인이 할 수 있는 종목 중에서 가장 잘 할 수 있는 종목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또한 운동후에는 온탕을 하므로서 근육의 이완을 돕고 노폐물제거에 도움을 줄 수 있읍니다. 그리고 적당한 취미생활로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규칙적인 생활로 건강의 리듬을 유지해야 하고, 평상시 특히 TV관람이나 컴퓨터 사용시 또는 운전할 때 목과 허리에 무리가 가지않게 바른 자세를 취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실제로 디스크 환자 중에 수술을 받는 환자는 10% 미만으로 디스크가 매우 심하게 신경을 누르고 있는 경우에 시행받게 됩니다. 가까운 일본만 하더라도 약물요법과 물리치료 등을 시행하여 호전이 없는 경우 디스크 환자의 대부분을 신경치료로 치유시키고 있으며, 만족스러운 효과를 보이므로 보편적인 치료방법으로 인식되고 있습니다. 수술은 약물치료, 물리치료, 신경치료로도 호전이 없는 경우에 최후의 수단으로 고려해 보는 것이 적절하다고 사료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