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진료정보 - 대상포진후 신경통

대부분의 질병들은 병이 진행됨에 따라서 통증을 동반하게 되는데, 그 중에서도 아주 극심한 통증을 나타내는 대표적인 질환 중의 하나가 대상포진 후 신경통이라 할 수 있다. 대상포진은 수두 바이러스(varicella-zoster virus)가 신경 근에 잠복해 있다가 몸이 허약해졌을 때 발병하게 된다.
증상은 초기에는 감염된 신경을 따라 편측성으로 피부에 감각이 이상해지고 둔해지면서 통증을 나타낼 수도 있다. 때로는 몸에 불그스레한 발진이 나타나면서 통증이 시작되기도 하지만, 대개는 통증 시작 수일 내에 발진이 나타난 후 수포로 이행된다. 수포들은 대부분 일주일 이내에 딱지가 앉으면서 한달 이내에 치유된다. 이렇게 치유된 대상포진 환자 10명 중 1-2명은 대상포진 후 신경통으로 이행이 되는데 특히 노인에서 더 많다. 대상포진 후 신경통이란 발진이 치유된 후 1-6개월 동안 통증이 계속되는 것을 말하며, 이런 환자의 통증은 수 개월 내에 자연적으로 소실되는 경우도 있지만 일부 환자에서는 수년간, 심지어는 평생동안 지속될 수도 있다. 흉부에 통증을 나타내는 환자에서는 상처 부위에 옷이 스치는 것이 괴로워서 옷 입기를 두려워하며, 얼굴에 통증을 호소하는 환자에서는 머리카락이나 상처부위를 스치면 더욱 통증이 심해져서 소스라치게 놀라게 되는 경우도 있다.
가장 잘 생기는 부위는 흉부로서 등으로부터 시작하여 옆구리, 가슴, 복부에 나타난다. 그 다음으로는 얼굴 부위로써 특히 이마나 앞머리 또는 뺨에 나타나며 그 밖에 목, 허리, 다리에도 드물게 나타난다. 이때 동반되는 전신증상으로는 열이 나고 목이 뻣뻣해 지며 두통, 구역질 등이 동반 될 수도 있다.
치료로는 대상포진이 발병했을 때 우선 대증요법, 항 바이러스 약제 등을 복용하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대상포진 후 신경통으로 이환 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 교감신경 치료를 받아야 한다. 일단 대상포진 후 신경통으로 넘어가게 되면 어떠한 진통제나 신경치료에도 만족할 만한 효과를 보지 못하게 되어 이때부터 환자는 고통스러운 나날을 보내게 된다. 이런 고통스러운 생활에서 벗어나는 길은 고주파 열 응고술로 신경을 응고시켜 버리는 길뿐이며, 경우에 따라서는 신파괴시키는 방법도 있다.